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news
취재산행기
정도전이 매료된 옹골진 ,용진산

[광주 근교 산 2]         

  용진산(聳珍山 349m)

  - 정도전이 매료된 보배롭고 옹골찬 자연경관-

작은 고추가 더 당차고 맵다고 했던가. 작지만 들녘에 옹골차게 우뚝 솟아(聳) 겹겹이 포개진 암릉과 낙락장송이 아우러진 수려한 경관과 보배로운(診)문화유산을 골고루 갖춘 용진산이 그랬다. 오죽하면 조선의 개국공신 정도전이 전국을 두루 돌다가 이산의 빼어난 경치와 문화유산에 매료되어 산사에서 며칠을 머물고 갔을까. 남도의 자연과 문화를 사랑하는 김환기씨가 추천하고 노경호씨를 비롯한 무등산 닷컴 회원들이 안내해서 그 의미가 남달랐다.



  4백년의 역사를 간직한 가학정(駕鶴亭)가는 길목의 깎아지른 암벽에 새겨진 미소 짖는 자비로운 얼굴의 석가모니여래상도 무척 인상 깊다. 소금강(小金剛), 불당일월(佛堂日月), 용진수석(聳珍水石) 등 일필휘지에서 선인들의 해학과 풍류를 엿볼 수 있다. 수량 많은 한여름에는 열길 낭떠러지 계곡을 흐르는 물소리가 무더위를 말끔히 씻어주고도 남을 법하다. 학에 올라탄 것 같은 느낌이 든다는 가학정에서 황룡강을 굽어보며 자연의 풍취에 취해 시를 읊조렸을 선비들의 환청이 귓전을 스친다.


  신선이 되어 하늘을 오르듯 철 계단을 타고 올라야하는 서쪽의 석봉(石峰)은 큰 바위가 겹겹이 쌓여 붓끝처럼 뾰족하게 솟은 문필봉(文筆峰)또는 기운차게 솟아오른 용출봉(聳出峰) 모습이다. 동쪽의 봉우리는 석봉과 음양의 조화를 맞추기 위해서 육산을 의미하는 토봉(土峰)으로 불리고 있다. 그러나 암릉과 낙락장송이 숨 돌릴 틈도 없이 연이어지는 절경을 가진 토봉이 자꾸만 억울함을 호소한다. 서봉과 동봉, 그도 아니면 형제봉으로 불렀으면 좋으련만 어찌 마음대로 될 일인가.  두 암봉을 둘러싼 크고 작은 연봉들이 마치 바위에 부딪치는 성난 파도처럼 넘실거리는 장관을 필설로 다 표현하지 못함이 못내 아쉽다.



  용진정사에서 석봉과 토봉에 올랐다가 원사호 하산코스는 울창한 수림과 온갖 야생화, 그리고 풍부한 수량과 빼어난 풍광이 산꾼을 매료시킨다. 이산은 왜정 때는 전국에서 이름 있는 금광이 있었던 곳으로 임곡 일대는 작은 도시처럼 융성했었다. 용진산 서쪽의 왕동제는 우리나라지형을 닮은 호숫가에 아늑한 마을과 전원이 멋진 풍광을 연출한다.



산줄기는 호남정맥 내장산과 백암산 사이 530봉에서 가지를 친 영산기맥 상의 구황산 부근에서 남쪽으로 갈려나온 산줄기가 수련산, 동구산을 거쳐 용진산을 빚는다. 동쪽 산줄기는 호남정맥 도장봉 앞에서 갈래 친 산줄기가 어등산에서 황룡강에 숨어들고, 서쪽 산줄기는 영산기맥 태청산에서 갈려나온 산줄기가 나주의 제신산에 이르러 영산강에 잦아든다. 용진산의 물줄기는 모두 황룡강에 살을 섞은 뒤 봉황산 앞에서 영산강을 이루다가 목포 앞 서해 품에 안긴다.



[산행코스]

주차장-용진정사-석봉-칼날바위-안부4거리-칼날바위-토봉-안부사거리-원사호 주차장, 6.0km, 2시간 10분 소요/

황룡강변-가학정-황룡강변, 1.0km, 30분 소요

  용진산 들머리 주차장에 있는 오중렬선생상이 눈길을 잡았다. 등산안내도와 눈인사를 나누고 시멘트길을 오르면 곧이어 울창한 숲 속에 자라잡은 용진산장과 용진정사가 반긴다. 정원에는 이제 막 꽃봉오리를 터트리는 동백나무 두 그루, 중앙엔 단풍나무 한 그루, 백일홍 두 그루, 앞마당엔 은행나무 두 그루가 환상의 콤비를 이룬다. 북쪽의 아늑한 산길을 오르면 야생차나무가 지천이고 돌계단을 오르면 울창한 송림이 시작된다. 지난 겨울 폭설로 인해 아름드리 소나무들이 쓰러지고 가지가 부러져 마치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 김환기님이 몸통이 잘나진 그루터기에서 흘러내리는 송진이 마치 부모님의 주름진 얼굴에 흐르는 눈물 같다고 했다. 지난 3월초 순창 여분산에서 올무에 걸려 울부짖는 고라니를 119에 신고해서 구조했던 가슴 따뜻한 사나이가 또다시 내 마음을 요동치게 한다.



운동기구와 벤치를 지나면 거대한 암벽을 향해 설치된 가파른 나무계단과 한동안 씨름해야한다. 서쪽의 암봉에 올랐다가 정상인 석봉을 철 계단에 의지해서 한발 한발 옮기면 안개에 휩싸인 정상이다.(주차장에서 40분 소요) 김환기님은 산정에 시누대가 많아 죽관을 쓴 형상으로 묘사했고, 틈만 나면 이곳에 오른다는 노경호님은 주변경관과 지형을 열심히 설명한다. 오리무중이라 감이 잡히지 않지만 어쩌면 속살을 드러내지 않는 수줍은 새색시의 모습처럼 지금의 용진산이 더 아름답고 고운모습일지도 모른다. 



이산은 평소에도 운해가 많이 발생해서 석봉과 토봉은 구름 속에 솟은 모습을 연출된다. 석봉과 토봉구간의 북쪽은 천길 낭떨어지를 이루는 낙락장송과 칼날바위가 어우러진 안개바다 속을 걸어가는 산꾼들의 모습이 마치 무릉도원을 거니는 신선과 선녀같다. 거북이처럼 엉금엉금 기어서 철 계단을 내려가면 4거리 안부다. 남쪽은 용진정사, 사호동은 북쪽, 동쪽의 토봉으로 향하면 숨 돌릴 틈도 없이 계속되는 암릉과 낙락장송의 틈 사이를 빠져나와 뒤돌아보니 석봉이 우뚝 솟아있다. 안개바다로 개구리 형상의 바위들이 뛰어들 기세다. 맨손으로 바위를 잡으니 어찌나 강하고 날카로운지 손을 벨 것 같다. 장미에게만 가시가 있는 줄 알았더니 바위에도 가시가 있었다. 토봉에 닿으면 삼각점(나주 305)이 마중 나오고 무인산불감시초소의 카메라는 임무수행에 여념이 없다.(석봉에서 40분 소요)



토봉에서 사호동은 길이 없어 4거리 안부로 되돌아왔다. 윤근민님의 안내를 받아 사호동 방향(북쪽)으로 내려서면 생강꽃잔치가 벌어져 새봄을 맞고 있다. 송림이 울창하고 노란 솔가루가 양탄자처럼 깔린 실크로드를 내려가면 넓은 공터에 운동기구와 폐광굴이 있다. 약수를 저마다 한바가지 씩 듬뿍 떠서 꿀꺽꿀꺽 시원하게 마시고 옆을 돌아봤다. 아뿔싸! 광산구청장님의 경고 왈 “이 약수는 식수로 적합하지 않으니 먹지마쇼 잉!”그런데 왜 빨간바가지를 세 개나 걸어 놓고 그 옆에 있는“물을 깨끗이 사용합시다.”라고 쓰인 안내판은 철거하지 안았당가요? 시누대 군락을 지나면 부드러운 흙길이다. 시멘트계단을 설치하지 않았으면 좋으련만 걷는데 불편함이 계속된다. 돌길이 이어지다가 산행길이 끝나는 지점에 운동기구와 주차장이 있다. 고즈넉한 마을 안의 시멘트 길을 걸으면 느티나무옆 대형 주차장에 닿는다.(토봉에서 50분)



사호동의 남쪽 산자락의 용진사와 대형 싸이로가 있는 공장을 지나면 가학정으로 곧장 갈 수 있다.(도보 및 승용차) 그러나 지금은 신설 49번 도로 터널공사로 진입이 불가능해서 황룡강 둑으로 우회하면 청룡사 팻말과 폐광굴이 있는 곳이 가학정 들머리다. 숲 속을 5분쯤 걸으면 암벽에 소금강이란 글씨와 마애불상 등을 새긴 경관이 훌륭한 곳을 지나게 된다. 우측은 갈수기라 계곡물은 없지만 영길 낭떨어지라 경치가 좋다. 시누대군락을 올라서면 가학정과 그 옆엔 오두막 같은 청룡사(암?)이 빈객을 맞는다.



시인묵객들은 어디로 가고 정자위엔 이불 보따리와 빗자루만 덩그렇게 놓여있고 돌보는 이가 없어 망가진 채로 방치된 가학정 현판이 애잔하다. 고로쇠를 받으려고 은행나무의 몸통을 뚫고  매달아 놓은 비닐주머니로 떨어지는 수액이 나무의 눈물처럼 느껴진다. 오두막에 지팡이 두개, 털신 두 걸레, 고무신 두 컬레가 토방에 놓여 있고 방에서 인기척은 있으나 귀찮은지 손님 맞을 생각을 하지 않는다. 가학정에서 황룡강을 바라보는 절경과 약수 맛은 좋은 편이다. 이곳에서 서쪽 산등성이를 넘어가면 사호동으로 갈수 있다.(황룡강 변에서 왕복 30분 소요)     



[문화유적]

(가학정, 駕鶴亭)임진왜란 때 벼슬도 없이 선조임금을 모시고 북쪽으로 피난간 공로로 박경(朴璟)이 임금에게 죽림처사의 시호와 함께 하사받은 정자다. 북쪽엔 황룡강 맑은 물이 사시사철 흐른다. 그 길목에는 노송과 비자나무, 싸리나무, 상수리나무, 산비장이 등 갖가지 잡목이 우거져 푸른 숲을 이루며 곳곳에 단애를 이룬 암벽이 솟아있어 소금강을 방불케 한다.



(용진정사, 湧珍精舍)중국매화, 치자나무, 벚나무의 울창한 숲이 우거진 이산의 남쪽 골짜기에 자리한 용진정사는 조선말 대학자이며 애국지사인 후석 오준선이 국난과 속세를 떠나 후진을 양성하던 곳이다. 기암괴석이 자연과 절묘하게 조화를 이룬 이곳은 광산, 나주 출신의 한말의병들의 근거지로 면암 최익현과 전해산, 김태원, 오상렬, 오성술장군 등 쟁쟁한 의병장들이 구국의 일념으로 오준선과 항일전략을 세우고 의논했던 곳이다.



[교통안내]

-. 대중교통

  0.광천동터미널-임곡-삼화교 하차, 시내버스 32번(12회 운행),

  0.첨단(비아)-임곡-삼화교 하차, 시내버스 31번(9회 운행)

   *삼화교에서 사호동까지 도보 30분 소요(1.5km), 전화문의 임곡동사무소      (062-952-8301)

   0.광산구청 앞-본양동사무소 하차, 시내버스 113번(40분 간격 운행),

     용진정사까지 도보 30분 거리,  문의:본량동사무소(062-944-9632)

-.자가용, 관광버스

    호남고속도로 광산IC-비아-816번도로-임곡역-삼화교-사호동 주차장

    호남고속도로 광산IC-비아-816번도로-임곡 고가도로-임곡교-용진로-       본량파출소(용진정사 표지판)왕동저수지-용진정사 주차장


[맛집]

용진산장(대표 정대석, 062-944-9917) 용진정사 아래에 있는 이 산정의  용봉탕&옻+천하명약 이란 메뉴가 참 특이하다. 용봉탕 1kg 10만원(5인분), 옻닭 5만원,  그 밖에 죽합구이, 죽합탕이 각각 3만5천원(4인분)이며 시원한 야외의 정자도 있다.

   
  0
3500

벽송 김정길(碧松 金正吉) (사)대한산악연맹 전라북도연맹 상근부회장, 전북산사랑회 고문
호남지리탐사회 회장 TEL:063-250-8370  휴대폰 : 010-4167-3011 개인정보책임자 : 김정길
Copyright ⓒ 전북산사랑회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