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news
취재산행기
장수오악 영대산. 임실 오봉산

영대산-오봉산(666.4m)

[전북 장수. 임실]

-영대영월의 장수팔경과 장수 5악-

▶개요와 자연경관

예부터 영대산은 장수 팔공산을 넘어오는 보름달을 제일먼저 달맞이 할 수 있는 곳으로 장수팔경의 하나인 영대영월(靈臺迎月)로 불려왔다. 또한 장수의 5악으로 장수의 서쪽을 방위하는 백제장군으로 추앙받아 온 산이다. 장수군지로 고찰해 본 영대산은 노승이 목탁을 치고 염불하는 형상으로 마치 자식을 앞에 놓고 먼 훗날을 걱정하는 어머니의 애끊는 자태 같은 산, 또는 다섯 마리 용이 서려서 기는 듯, 다섯 개의 산봉우리가 바로 앉아 있는 듯하며, 일곱 개 봉우리로 이어지는 칠봉이 꿈틀 거린다고 예찬했다. 산서초등학교 교가에도 등장하는 영대산은 산서의 진산으로 지역주민들은 신령스럽고 영험한 산으로 여겨왔다.

지역주민들이 영산대의 영대영월 풍광을 찬양한 시조한수가 다음과 같이 전해 오고 있다.

“영대영월/ 태초에 이랬던가/ 개벽이 이랬던가/ 가득어린 영기 감개를 누르는데/ 팔공산 허리넘어 패리하게 지친달//

조용한 월광아래 시선을 안주하니/ 오룡이 기는 듯 오산이 앉아 있는 듯/ 동북출 이통합수 달밤에는 새는 가/ 어디서 들리는 듯 독경소리 한숨소리/ 노승의 예불인가 모정의 탄식인가/ 장곡을 밤새 흐르는 소소로운 무분별//”

장수군 산서면과 임실군 성수면 경계에 위치한 영대산은 오봉산과 칠봉산까지 한꺼번에 산행할 수 있으며, 조망이 탁 트여서 오봉저수지, 팔공산과 성수산, 그리고 산서의 들녘을 한눈에 굽어 볼 수 있어서 더욱 좋다. 게다가 조선창업 설화가 서린 성수산과 상이암이 있어, 주변에 이태조와 관련된 지명이 많음을 알 수가 있다. 예컨대 성수산과 상이암은 이태조가 성수산에서 조선창업을 위해 기도하고 있을 때 하늘 위에서 ‘성수(聖壽)만세’ 소리가 귀에 들려 산 이름을 성수산, 사찰은 상이암(上耳庵), 기도하던 곳은 하늘. 공기. 물이 맑다하여 ‘삼청동(三淸洞)’이라 이름짓고 상이암에 어필각을 세웠다. 성수면은 성수산 아래, 성수면 오봉리는 오봉산 아래에 있다는 의미다. 그리고 오봉산과 성수산 골짜기에 있는 왕방리는 이태조가 머물렀다고 한다. 오봉산 남쪽 칠봉산 서쪽에 있는 아침재는 지사면 관기리에서 성수면 오봉리로 가는 고개인데 이성계가 성수산 상이암으로 아침 일찍 넘어갔다는 뜻이고, 오봉산 아래 조치(朝峙)마을은 아침재를 한자로 표기했다.


영대산은 산서초등학교 뒤에 자리잡고 학교 앞쪽으로는 팔공산 서쪽에서 시작된 오수천이 시원스레 흘러 배산임수의 길지다. 또한 인자하고 후덕한 산서사람들을 대변하는 산으로 정상에서 사방이 탁 트여서 조망이 훌륭하다. 북동쪽은 덕태산과 선각산, 북쪽은 섬진3지맥인 성수산이 지척이다. 동쪽은 팔공산, 묘복산, 만행산 천왕봉, 고리봉, 문덕봉으로 이어지는 산줄기가 뚜렸하고, 산서의 들녘과 마을들이 지척이다. 동남쪽은 고남산과 지리산의 백두대간 줄기가 파노라마처럼 춤을 추며 하늘금을 그린다. 서남쪽은 백련산과 추월산이 다가온다.


산줄기는 백두대간 장수영취산에서 금남호남정맥이 서쪽으로 뻗어가며 장안산, 신무산을 지나 팔공산에 이르러 섬진2.3지맥을 나눤다. 그 지맥은 북쪽으로 뻗어가며 마령치에서 요천을 가르며 남쪽(만행산)으로 섬진2지맥을 보낸다. 그리고 섬진 3지맥은 구름재 가기 전 갈모봉에서 서쪽으로 영대산줄기를 내려놓고 성수산으로 뻗어간다. 영대산줄기는 서쪽으로 10km를 달려 영대산, 오봉산, 칠봉산을 솟구치고 아침재와 덕재산을 지나 남서쪽으로 뻗어가다가 오수천으로 숨어든다. 영대산, 오봉산, 칠봉산의 물줄기는 모두 오수천을 통하여 섬진강에 합수되어 남해의 광양만으로 흘러든다. 행정구역은 장수군 산서면과 임실군 성수면의 경계에 위치하고 있다.

▶문화유적및 명승지

[권희문 가옥]산서면 오산리에 있는 권희문 가옥은 몸채, 사랑채, 곳간 채, 대문채로 구분되어 있다. 7칸으로 된 몸채는 150년전에 중건하였고, 사랑채는 220여년 전(1772년)에 지은 이 가옥은 전체적인 가옥구조가 조선조의 귀족층의 대표적인 건축으로 추정된다. 특히 사랑채인 의왕서는 전통가옥이라기 보다는 사실상 서원의 면모를 갖추고 있어 전통가옥을 연구하거나, 건축에 관심을 둔 사람들의 발길이 그치지 않고 있다. 담간(潭幹) 권희문은 여기서 5대를 살아왔으며, 그의 조부 윗대까지는 한강 이남의 선비라면 이 ‘의왕서’를 거치지 않은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하다. 그곳을 찾아오는 선비는 누구나 웅숭한 대접을 받았으며, 특히 병자는 치료까지 해주었다는 적선가로 알려져 있다.

[압계서원]전라북도 문화재자료 제35호인 압계서원은 육려, 임옥산, 박이항, 박이겸, 육홍진 등 학문과 효행이 뛰어난 다섯 분의 위패를 모시고 제사지내는 곳이다. 조선 정조 13년(1789년)에 처음 지었으나, 고종 5년(1868년) 전국의 서원철폐령으로 헐렸으며 1958년 다시 세웠다. 압계는 서원 앞을 흐르는 천의 이름이며 경내에는 압계서원의 역사를 기록한 사적비가 있다. 건물 뒤쪽의 사당을 통과하는 문에는 '산영문(山迎門)' 현판이 걸려 있다.

▶산행안내

1코스:구암마을표석(정미소)-(0.5)구암마을회관-구암저수지-안부-(3.0)영대산분기점-(0.5)영대산-(2.0)오봉산-칠봉산-(3.5)아침재(721번도로) 9.5km, 4시간15분소요(점심시간 포함)

2코스:구암입구표석-구암마을회관-영대산분기점-(4.0)영대산-(2.0)오봉산-(2.7)조치마을(오봉저수지 앞), 8.7km, 4시간소요

3코스:초장정류소(721번도로)-미륵암-칠봉산-(3.2)오봉산-영대산분기점-(2.0)영대산-(3.5)구암마을회관-(0.5)구암입구, 9.2km, 4시간10분소요

산서초교 정문에서 동북쪽 학선리 방향으로 2.5km(도보 15분)를 달리면 구암마을과 압계서원 표석이 있는 정미소 앞에 닿는다. 북쪽을 보면 구암마을 뒤로 삼각형 산봉우리가 우뚝 솟아 꿈틀거리고, 북쪽에서 동으로 이어지는 산줄기를 따라가면 팔공산이 손짓한다. 산서면 학선리 구암마을회관 까지는 포장길을 따라 걸으면 15분쯤 소요된다. 승합차는 마을 회관을 거쳐 구암저수지까지 갈수 있다. 구암마을 안으로 접어들어 임도를 오르면 우측에 저수지가 있고, 숲으로 오르면 호젓한 송림이 이어진다. 산새들이 즉석음악회를 열어 산객을 맞고 신선한 공기는 코끝을 즐겁게 한다. 동쪽은 상동고마을이 지척이고 저 멀리 팔공산이 손짓한다. 양지바른 묘소에서 낫으로 등산로를 정비하고 내려오는 구암마을이 고향인 대전에 사는 이원빈씨를 만났다.

잠시 후면 학선리에서 오는 길을 만나고, 오솔길을 걸으면 느티나무 2그루와 약수가 있는 곳에서 이원빈씨가 가르쳐 준 영동할미바위를 만났다. 선조들은 음력 2월이면 바람여신으로 불리는 영동할미가 지상에 내려와 봄을 열고 하늘로 올라가는 2월은 비바람이 많이 불기 때문에 장독대 등에 정화수를 더 놓고 제물을 차려 놓고 풍년과 봄이 오기를 기다리며 근신했다. 그러나 이제 그 풍속은 전설 속에서나 찾아 봐야 할 것 같다.

우측 안부로 오르면 고목들이 세월의 무게를 이기지 못해 쓰러져서 길을 가로막으며 산꾼에게 절을 받고 통과시켰다. 곧이어 동쪽 팔공산 마령치에서 뻗어오는 길과 서쪽 영대산으로 가는 길이 만나는 고갯마루에 닿는다. 북쪽은 대판이로 가는 길이 희미하고 그 너머로 선각산과 덕태산이 다가온다. 다리쉼을 하고 소나무가 어우러진 능선을 오르면 갈림길이다. 서쪽은 지형도상의 영대산, 남쪽은 영대산 지름길이다. 영대산 분기점에 오르면 서쪽은 오봉산 가는 길이고, 남쪽으로 내려서면 능곡 2.3km, 원종이 2.4km라는 정상팻말이 있는 영대산에 닿는다.(구암마을 표석에서 1시간40분 소요) 정상에서 조망이 훌륭하고 팔공산, 성수산줄기, 만행산 줄기가 확연하다. 하산은 능곡, 또는 영대산분기점으로 되돌아 나와 원점회귀, 오봉산으로 잇는 코스가 있다.

영대산분기점으로 되돌아와 서쪽으로 내려가면 산줄기가 뚝 떨어지다가 큰 노송한그루가 지키는 고개인데 사람의 통행이 없이 희미하다. 힘들게 고스락을 올라서면 동쪽으로 팔공산이 보이는 능선이다. 솔잎이 양탄자처럼 노랗게 깔린 길을 무심코 내려가니 원중이방향 임도가 나왔다. 다시 되돌아와 지형도를 살펴보니 간벌을 한 사이로 산줄기가 이어졌다. 수목이 우거진 희미한 길을 가면 동쪽으로 영대산이 보인다. 또 다시 혼선이 오는 삼거리다. 서쪽으로 가면 멋진 전망바위가 있고 곧이어 산봉우리가 연이어 지는 오봉산에 닿았다.(영대산에서 45분 소요). 이곳에서 두 팀으로 나누어 답사를 했다. 1팀은 박영근 고문과 양흥식대장을 비롯한 회원들이 오봉산을 거쳐 조치마을의 코스를 답사했더니 1시간이 소요됐다.

2팀을 맡은 필자와 국승운사장은 오봉산삼거리로 되돌아와 칠봉산으로 향했다. 산줄기가 뚝 떨어지며 영대산 방향으로 가다가 남쪽 능선으로 향했다. 사람의 발길이 없고 잡목이 우거져 길이 희미했으나 칠봉산의 이름에 걸맞게 아기자기한 산봉우리들이 계속 연이어졌다. 뒤돌아보면 영대산과 팔공산이 계속 따라오며 쉬어가라 유혹했다. 국승운사장이 유혹에 견디지 못해 영대산과 팔공산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했다. 어느덧 칠봉산 정상인 524봉을 만나고 남쪽으로 조금가면 미륵암에서 초장정류소로 가는 하산 길을 지난다. 간벌을 해서 잡목이 우거진 길에서 발걸음을 재촉하면 721번도로 개설로 절개된 낭떠러지를 만난다. 북쪽으로 탈출로를 찾아 급경사를 내려가면 조선 이태조가 이른 아침에 넘었다는 아침재에 닿는다. 임실군 지사면과 성수면을 경계하고 임실과 산서를 잇는 도로다.(오봉산에서 1시간20분 소요)


▶교통편

[드라이브]

○호남고속도로 전주나들목-동부우회도로-전주역(30번도로)-임실역-성수삼거리-(721번도로)성수면소재지-오봉리삼거리-조치마을/오봉리삼거리-아침재-산서-산서초교-구암마을입구

○대전통영간고속도 장수나들목-장수(13번국도)-산서-구암마을 입구/산서(721번도로)-미륵암입구 초장마을-아침재-조치마을

[대중교통]

○전주-오수(직행 수시운행)-산서(군내버스 1일 21회 운행)/미륵암 초장마을 입구-산서(군내버스는 1일 6회 운행, 택시 요금이용가능, 도보로 40분 소요)


[먹을거리]

고향회관(351-1903, 40석) 방목사육으로 풍부한 산야초를 먹고 자란 건강한 흙염소로 조리한 염소전골이 일미다.

보리밥집(351-1350, 40석) 손수 재배한 야채와 된장과 양념을 섞어 만든 보리밥이 입맛을 돋운다.

   
  0
3500

벽송 김정길(碧松 金正吉) (사)대한산악연맹 전라북도연맹 상근부회장, 전북산사랑회 고문
호남지리탐사회 회장 TEL:063-250-8370  휴대폰 : 010-4167-3011 개인정보책임자 : 김정길
Copyright ⓒ 전북산사랑회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