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freeboard
자유게시판
작성자 전북산사랑
작성일 2017-04-17 (월) 09:27
ㆍ추천: 0  ㆍ조회: 320      
IP: 14.xxx.178
호남정맥 추월산
추월산(秋月山, 731.0m)
가을의 보름달이 산에 닿을 만큼 높은 호남의 5대 명산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7/04/14 [00:19]
▲ 수리봉서 본 추월산     © 새만금일보

▶개요와 자연경관
가을추(秋), 달월(月)을 쓰는 추월산은 가을의 보름달이 추월산에 닿을 만큼 드높은 산이라는 의미다. 호남의 5대 명산중의 하나로 손꼽히는 추월산은 자연경관이 아름다워서 탐방객들로 문전성시 이룬다. 봄에는 진달래와 개나리, 여름에는 울창한 녹음과 시원한 담양호의 푸른 물결, 겨울이면 설경과 암벽에 매달린 고드름이 매우 인상 깊다.

▲ 견양동에서 본 수리봉 능선     © 새만금일보

순창에서 담양방면으로 가는 24번 국도에서 바라보는 추월산은 산의 전체가 암봉으로 뒤덮여 있으며 산중턱에 아슬아슬하게 보리암이 매달려 있는 느낌이다. 하지만 추월산을 등산해 보면 암벽 사이로 절묘하게 등산로가 나있다. 산을 오르다가 뒤돌아 보면 담양호의 푸른 물결이 가슴을 시원하게 씻어준다. 담양호의 물이 항상 가득한 것은 지역의 지명과도 연유가 있다. 담양이 못담(潭)을 쓰듯이 예부터 이 지역이 전국에서 가장 강우량이 많아서 붙은 이름이다. 고려 성종 때의 지명도 담주(潭州)였다.

▲ 능선에서 본 수리봉과 추월산     © 새만금일보

추월산은 일출과 일몰의 모습이 뛰어나다. 석양에 그늘진 모습과 아침 햇살이 담양호의 절벽들을 속속들이 비춰주는 모습은 서로 다른 모습을 비춰주고 있다.
아쉬움이라면 추월산 산행은 전남 담양방면에서는 교통도 편리하고 등산로도 잘 나 있으나 전북 순창 복흥면 방면의 서쪽에서는 교통도 불편하고 호남정맥을 종주하는 사람들이 이용한다. 행정당국에서 관광객유치나 지역개발차원에서 고려를 해보는 것이 좋겠다.
추월산은 금남호남정맥 완주 주화산에서 분기된 호남정맥이 남으로 내달리며 만덕산·경각산·오봉산·내장산·백암산을 지나 추월산을 일구어 놓고 강천산 방향으로 뻗어간다. 추월산의 물줄기는 남쪽은 담양호를 통해 영산강에 합수되고 북쪽은 추령천을 통해 섬진강에 합수된다. 행정구역은 전북 순창군 복흥면과 전남 담양군 용면에 경계해 있다.

▶문화유적 및 명승지
▲ 보리암     © 새만금일보

보리암(菩提庵)은 보살 보(菩), 보리수나무 리(提/들제)이나 본음은 보제(菩提)이다. 불교의 용어로서 도(道), 지(智), 각(覺)의 뜻이다. 불교 최고의 이상인 불타정각(正覺)의 지혜와 불과(佛果), 또는 정각의 지혜를 얻기 위해 닦는 도(道), 곧 불과에 이르는 길, 삼보리(三菩提)의 불도를 닦는 곳이라는 뜻에서 유래됐다고 한다.
추월산의 해발 650m에 위치한 보리암은 3간의 법당과 5칸의 당우를 지니고 있다. 보조국사 지눌이 창건했다. 전설에 의하면, 보조국사가 지리산 천왕봉에서 나무로 깎은 매 세마리를 날려 보냈는데 그 중 한마리는 장성의 백양사 터, 한마리는 승주의 송광사 터, 한마리는 추월산 보리암 터에 내려 않았다고 한다.

▲ 김덕령장군 부인 순절비     © 새만금일보

보리암 입구에는 임진왜란 때 김덕령장군 등의 역사적 인물들의 이름이 각자돼 있다. 이는 김장군이 이 추월산에서 무술을 연마했으며 왜군을 만난 장군의 부인이 순절한 곳이기 때문이다. 한편 인근의 금성산성 전투 때 일본군이 민간인들을 학살하자 용면 주민들이 이곳 보리암 근처의 절벽의 동굴로 피신해서 목숨을 건졌다고 한다. 이 보리암은 불법(佛法)의 초발심(初發心) 자리이며 속세와 격리된 듯한 극락세계 풍경이 연상된다. 특히 보리암 터를 받쳐주고 있는 거대한 느티나무에 잇닿은 평상위에서 내려다보는 절벽과 어우러진 담양호의 푸른 물결은 한 폭의 수채화다.

[가마골생태공원] 한국전쟁때 가장 치열했던 격전지의 하나인 가마골은 소설 <남부군> 배경이다. 가마골은 그릇을 굽는 가마터가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 수리봉서 본 견양동     © 새만금일보

▶산행코스
 1코스: 관광단지-보리암-정상-우측능선-월계리(3시간 소요. 6km)
 2코스: 관광단지-보리암-정상-호남정맥-밀재(4시간 소요. 8km)
 3코스: 밀재-호남정맥-정상-호남정맥 동북능-암벽코스-인삼밭재-구산마을(4시간. 8km)
 4코스: 견양동-너덜길-호남정맥 능선-수리봉-능선-정상-보리암-관광단지(4시간 30분 소요)
 이번에는 가을산행으로 4코스를 호남지리탐사회가 답사했다. 감나무에 빨갛게 매달린 감과 토실토실한 밤송이를 감상하며 견양동 마을 위 임도를 오르면 가을이 무르익는 풍광이 산꾼의 발걸음을 잡는다. 넓은 공터에 칡덩굴이 진을 치고 있다. 이곳부터 울창한 숲길과 계곡 옆으로 너덜길이 시작되며 산꾼의 인내력을 시험한다.

▲ 견양동 뒤 능선에서 본 견양동과 복리암     © 새만금일보

 사찰의 일주문이나 지리산의 통천문처럼 큰 바위가 양편에 서서 산꾼을 내려다 보고 있다. 이곳부터 급경사 오름길이다. 발이 자꾸만 뒤로 밀리며 속도가 붙지 않는다. 너덜지대를 올라서 다리쉼을 하고 호남정맥 능선에 닿으면 정맥을 종주하는 사람들을 만난다.(견양동에서 1시간 소요) 남쪽 수리봉을 향해 가다보면 시야가 확 트이며 촛대바위를 안고 있는 수리봉과 그 너머로 추월산이 손짓하고 동쪽으로는 견양동과 복리암이 다가온다. 풍성한 가을 들녘에 황금물결이 춤춘다. 

 복리암에서 오는 길을 만나면 복리암정상이라고 쓴 이정표가 악수를 청한다. 10분쯤이면 수리봉(710m) 정상에 닿는다.(견양동에서 1시간40분 소요) 수리봉은 독수리를 닮은 형상이라는 의미다. 이정표가 서쪽 복흥(3.5km), 남쪽 추월산(1.7km), 사법연수원 (2km)를 알려준다.

▲ 수리봉서 본 사법연수원 신축공사장     © 새만금일보
 
사법연수원은 우리나라 초대 대법원장을 지낸 김병로씨의 고향에 건축 중이다. 사방이 탁 트여서 전망이 아주 좋다. 수리봉을 내려서면 암릉구간이 스릴 만점이다.

▲ 수리봉 암릉길     © 새만금일보

비석없는 묘소를 지나서 조망대에서 오찬을 즐기는 맛이 쏠쏠하다. 제4등산로인 월계리로 가는 삼거리에 닿으면 리번이 만국기처럼 걸려있고 등산객들이 제법 많아진다.

▲ 수리봉 암릉길     © 새만금일보

울창한 숲길을 걸으면 추월산 정상을 바라보는 삼거리다. 보리암(2.0km), 복흥(2.km)을 알려주는 이정표가 서 있다. 바로 옆에 있는 추월산 정상에 닿으면 전망이 좋고 등산객들이 많다.(수리봉에서 50분 소요)

▲ 추월산 정상     © 새만금일보

정상에서 조망은 남쪽은 담양호와 무등산, 동쪽은 고리봉, 동북쪽은 백운산, 북서쪽은 내장산, 입암산, 서쪽은 방장산, 서남쪽은 병풍산, 태청산이 한눈에 잡힌다. 정상에서 하산은 순창군 복흥면 밀재방향의 호남정맥코스, 월계리나 보리암을 거쳐 관광단지코스가 대표적이다.  

▲ 추월산 억새밭     © 새만금일보

 정상 삼거리로 되돌아 와서 보리암 방향으로 가면 3개의 봉우리가 차례대로 서 있다. 헬리포트 옆 묘소에서 남쪽으로 가는 길이 있다. 억새와 산죽이 어우러진 길을 걸으면 보리암 정상(697m)에 닿는다. 그런데 보리암코스는 완전히 나무계단을 만들었다.

▲ 보리암 하산길 나무계단     © 새만금일보

담양호의 물은 물결이 넘실대고 건너편에는 강천산의 산줄기와 산성이 눈을 가득 채운다. 지나온 수리봉과 산줄기도 볼거리다. 바위길을 돌아서 내려오면 바위 틈에 자리잡은 보리암에 닿으면 사찰 보수공사가 한창이다. 십자로처럼 보이는 담양호를 내려다 보며 관광단지로 하산한다.(정상에서 1시간 30분 소요)  

▲ 암릉에에서 내려다 본 보리암과 담양호     © 새만금일보

▶교통안내
*대중교통
0.[광주-담양]광주 광천터미널 20분 간격운행, 30분 소요
0.[전주-순창]수시운행, 1시간10분 소요
0.[순창-담양]10분간격 운행, 30분 소요
0.[담양-추월산]군내버스 12회운행, 40분 소요
0.[담양-견양동] 군내버스 1시간 간격운행


▲ 보리암 아래 석굴     © 새만금일보

 *드라이브
 0.88고속도로 담양나들목-정읍방면 29번국도-용면삼거리-추월산국민관광단지/복리암/견양동
0.전주-27번국도-강진-순창-24번국도-(20분)담양-29번도로-(30분)-추월산관광단지주차장(1시간 50분)/ 견양동/복리암
0. 전주-구이-정자리-산외-쌍치-복흥-밀재(1시간 30분)
/김정길<전북산악연맹 부회장, 모악산지킴이 회장, 영호남수필문학협회장>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호남정맥, 영산기맥의 고창 고성산 전북산사랑 2017-11-13 218
호남정맥-성수지맥의 순창 용궐산.무량산 전북산사랑 2017-11-03 214
호남정맥.영산기맥의 영광 불갑산 전북산사랑 2017-10-28 338
호남정맥의 지맥 순창 옥출산 전북산사랑 2017-10-16 539
호남정맥의 지맥, 순창 아미산 전북산사랑 2017-09-21 246
호남정맥, 순창 설산.쾌일산 전북산사랑 2017-09-21 387
금남호남정맥-천황지맥의 순창 책여산 전북산사랑 2017-08-22 720
호남정맥, 순창 강천산 전북산사랑 2017-08-14 298
호남정맥-영산기맥, 고창 방등산(방장산) 전북산사랑 2017-07-28 364
백두대간, 지리산 정령치 전북산사랑 2017-06-26 279
호남정맥-영산기맥, 정읍 두승산 전북산사랑 2017-06-19 405
백두대간-전북 남원 지리산 만복대 전북산사랑 2017-06-12 473
호남정맥-천관지맥, 장흥 천관산 전북산사랑 2017-06-04 355
김정길 영호남수필 회장, 전북문학상 수상 전북산사랑 2017-05-30 298
호남정맥-영산기맥, 정읍 입암산 전북산사랑 2017-05-30 328
호남정맥-신덕지맥 신덕 상사봉, 둥지봉 전북산사랑 2017-05-30 262
12345678910,,,23

벽송 김정길(碧松 金正吉) (사)대한산악연맹 전라북도연맹 상근부회장, 전북산사랑회 고문
호남지리탐사회 회장 TEL:063-250-8370  휴대폰 : 010-4167-3011 개인정보책임자 : 김정길
Copyright ⓒ 전북산사랑회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