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freeboard
자유게시판
작성자 김환기
작성일 2008-04-21 (월) 19:18
ㆍ추천: 0  ㆍ조회: 3538      
IP: 220.xxx.120
노산 - 매봉(응봉) - 노사농 - 봉화산
      o 위치 : 전북 임실       o 코스 : 노산치 - 노산(540.0) - 매봉<응봉>(608.5) -
                     되재 - 노산봉(546.0) - 봉화산(467.6) - 말치
      o 거리 : 약 8km, 5 시간
      o 동행 : 호남지리탐사회와 함께


 

위의 지도상에서 결정적으로 틀린 부분은 봉화산의 위치다.

현재의 표기보다 말치 쪽으로 더 전진하여 약간 구부러진 곳이

봉화산이었다. 되재와 봉화산 사이, 노산봉(546.0)의 표기도 빠져있다.

(최신판 영진 오만 지도 참조)

 


 

저 고개 너머에 동네가 있고 동네를 감아오르면

 


 

들머리인 노산치가 나타난다

  


 

노산 정상

 


 

이미 오래전에 방치된 것으로 보이는 골짜기 다랭이 논을 지나는 일행

 


 

진즉에 산불이 휩쓸고간 매봉(응봉)정상에서

 


 

능선상 커다란 서어나무가 눈길을 붙잡고...

 


 

되재 일대의 인삼밭

 


 

커다란 산벗나무를 등에 얹은 거북바위

 


 

날머리인 말치

(저 앞에 보이는 봉을 넘어 계속 전진하면 17번 국도상에 이른다)

 


 

말치에서 돌아본 봉화산

 


 

동네에 피어난 매발톱

 


 

물을 얻어 마시러 들른 집에서 만난 세살바기

 


 

마치 백목련과 자목련의 튀기를 보는 듯...

 


 

백목단

 


 

* * *

임실에서 오수쪽으로 내려 가다보면  오른쪽으로 길게 늘어진 산능선이 보인다.

바로 그 산이 오늘의 목표다.

임실 읍내를 거쳐 가동마을을 지나 노산치를 들머리 삼아 오늘의 산행이 시작되는데..

 

마나님들께서 들려주신 비닐 봉투를 손에 들고, 모처럼의 기대에 부응코자 고사리, 두릅도 따가며

가끔씩 나타나는 임도에 오르기도 하다보니 진즉에 산불이 휩쓸고간 노산 정상.

안산 김정길 형님의 "1500산 순례 표지기"가 여간 반가운게 아니다.

 

전화를 꺼내 바로 안부를 여쭙는데, 되돌아온 첫 마디.

" 뭐 ! 오수 옆 노산이라고...?, 거기서 응봉(매봉,)으로 이어지는 길 엄청 더럽다"

? ? ? ........ ! ! !

 

산 공부에 관해서 대한민국 제일의 족집게 과외 선생님이 분명한지라 더 무슨 중언 부언이 필요하리요.

아닌게 아니라 '정말 더럽다'는 표현이 딱 어울리리 만치 충분히 더러웠다.

제데로 된 길이 있나, 웬 놈의 가시는 그리도 질기게 잡아채며 바짓가랑이를 붙잡는지, 이거라구야 원...

 

안산 형님의 그 길 참 더럽다라는 말씀에 충분히 동조하며 헤메다보니 어찌어지 매봉(응봉)에 오른다.

여기서 부터의 길은 시쳇말로 '고생 끝 행복 시작'이다.

모조리 갈아 엎어 삼밭을 만들어 놓은 되재를 지나  식사와 휴식시간을 갖는다.

 

지도상, 봉화산 위치 표기가 엉터리다. 말치에 내려서면 올려다 보이는 곳이 봉화산 일진데

지도상에는 그 훨씬 이전으로 표기되어 있는게 아닌가?

집에 돌아와 최신 지도를 펼치니 봉화산 못미쳐  '노산봉'도 있던데  언제 지나쳤는지도 모르겠다.

 

나 뿐만 아니라 일행 모두들 준비해온 물이 부족해 목이 타는 모양.

4 월 중순인데 벌써부터 식수 부족이라니, 갈수록 더위가 빨라짐을 실감한다.

그 와중에도 벽송님과 문 소장님께서는 전진을 계속하여 기어히 17번 국도상에 내려서는 파워를 보여준다.

 

오늘의 코스는 뛰어나게 수려하다거나 특이한 사항은 별로 없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모든게 그저 평이하다 라고 말 할 수 있는데, 그 평이함 속의 '고요한 산행'이  매력이라고나 할까?

단 한명의 다른 산객도 만나지 못 했으니 말이다.

 

 

 

 

  

 

  '영화 봄날은 간다’中 One fine spring day
Isao Sasaki - Paino / Masatsugu Shinozaki - violin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 전국 스포스 클라이밍대회 안내 잡초 2008-04-26 4010
17 감사합니다. 신이섭 2008-04-24 3081
16 부탁드립니다 [3] 김승곤 2008-04-24 2904
15 모악산정상 30년만에 개방 전북산사랑 2008-04-24 4481
14 일반 군산시산악연맹 카페지기입니다... 잡초 2008-04-23 3149
13 일반    고맙습니다. 전북산사랑 2008-04-24 2805
12 (사) 대한산악연맹 창립 46주년 기념식 茶泉 2008-04-21 3532
11 노산 - 매봉(응봉) - 노사농 - 봉화산 김환기 2008-04-21 3538
10 식생植生)의 보고(寶庫) - 금오도 대부산 [2] 김환기 2008-04-07 4016
9 중국 황산(월간 산) [14] 전북산사랑 2008-03-30 6528
8 2008 전북 에베레스트 원정 발대식 [13] 다천 2008-03-28 3816
7 전북산악연맹 에베레스트 재도전 [3] 전북산사랑 2008-03-21 3994
6 소주마시고 안취하는 법 [4] 전북산사랑 2008-03-19 3457
5 대자연의 신비 전북산사랑 2008-03-18 3165
4 봄나들이 산행요령 [2] 전북산사랑 2008-03-12 4112
3 홈 페이지 새로운 단장을 축하 합니다 [2] 리더컴김종호 2008-03-11 3077
1,,,2122

벽송 김정길(碧松 金正吉) (사)대한산악연맹 전라북도연맹 상근부회장, 전북산사랑회 고문
호남지리탐사회 회장 TEL:063-250-8370  휴대폰 : 010-4167-3011 개인정보책임자 : 김정길
Copyright ⓒ 전북산사랑회 All right reserved.